Skip Menu

우리전통문화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실증하는 역사 자료실

철기시대

철기문화(鐵器文化)

B.C. 4세기 경 한반도에는 한족(漢族)의 철기문화와 스키타이 계통의 청동기문화가 새롭게 전해졌다. 이 두 계통의 문화는 만주에서 혼합되어 대동강(大同江)유역으로 들어 왔다. 이 문화의 전래시기는 중국으로부터 유이민이 한반도에 들어온 때와 거의 일치한다.대동강 유역에 보급된 철기문화는 위씨조선의 등장과 멸망의 혼란에 의해 더욱 한강이남 지역으로 널리 전파되었다. 그리고 이 문화는 일본에 건너가 야요이문화(彌生文化)의 토대가 되었다.

철기문화는 생활에 커다란 변화를 일으켰다. 철로 만든 가래.보습.낫 등의 발달된 농구가 만들어져 농업이 크게 발달하였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우마(牛馬)도 농경에 이용되었을 뿐만 아니라 벼농사를 위한 수리(水利)시설도 갖추어졌다.

또 철로 만든 무기가 철기문화의 유적지에서 발견되었다. 즉 철검(鐵劍) 및 철창과 함께 청동(靑銅)으로 만든 검.모 등의 무기도 나오고 있다. 이러한 철제무기는 청동제무기에 비해 제의적(祭儀的)인 성격은 적으나 실용성이 강조되고 있다. 또 철로 만든 차마구(車馬具)도 나타나고 있다. 이와 같은 금속제품이 지배층의 소유물로서 그들의 지위와 위세를 상징해 주었음을 쉽게 추측할 수 있다.

무기와 차마구(車馬具) 등 금속제품의 등장은 사회변동에 큰 계기를 마련하였다. 즉 철을 생산하고 그 제련기술을 습득한 집단이 새로 등장하여 재래의 청동문화를 기반으로 한 집단을 압도하여 복속시켜 갈 수 있었다.

복골, 골기(초기철기시대)
복골, 골기(초기철기시대)
철제창, 철촉(철기시대)
철제창, 철촉(철기시대)
한경(철기시대)
한경(철기시대)
동경(고려시대)
동경(고려시대)
청동시저(고려시대)
청동시저(고려시대)
용관(甕棺)
용관(甕棺)

일본 야요이문화를 증명할 수 있는 대표적 유물

본교 박물관에는 크고 작은 옹관9점이 있다.

큰 토기를 관(棺)으로 사용하여 매장한 것으로 철기시대의 대표적 묘제 중의 하나로알려져 있다. 최근 진주 상촌리 유적에서는 신석기시대 중기 단계의 주거지 내에서도 확인되어 옹관의 사용 시기는 훨씬 올라갈 가능성이 많다.

역사시대에 이르러 옹관이 주묘제로 사용되는 지역이 마한문화가 늦게까지 존속하였던 영산강 일대로 한정되어 있다는 점이 이채로운데, 특히 일본의 야요이문화가 옹관을 주묘제로 사용하였다는 점에서 상호 관련성이 주목을 끈다.

대형 옹관에는 인골뿐 아니라 장품이 출토된다. 대표적인 나주 반남옹관묘에서는 최고 지배자용의 금동관과 금동식리까지도 출토되고 있다.

흑유정병(철기시대)
흑유정병(철기시대)
  • 최종수정일 2020.09.03